진제대선사
조사전
석가모니 부처님의 생애와 깨달음
석가모니 부처님은 지금으로부터 2550여 년 전 인도의 코살라 왕궁에서 슛도다나왕을 부친으로 마야부인의 모태에서 태어나셨습니다.
어려서부터 모든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며 행복한 생활을 하던 싯다르타였지만 마음속으론 항상 ‘나’라는 존재는 어떤 것인가? 생노병사의 고통에서 영구히 벗어나는 길은 없는가? 하는 존재의 궁극적인 문제로 고민하였습니다.
어느 날 싯타르타는 성(城)의 4대문에서 각각 노인과 병자와 장례행렬 그리고 출가 사문(沙門)의 모습을 보고는 자신이 가야할 길을 명확히 결정하게 됩니다. 그리고 스물아홉 되던 해에 마침내 왕궁의 부귀영화를 헌신짝같이 버리고, 일체의 고통에서 영원히 벗어나는 대안락의 길을 찾아 출가하였습니다.
싯다르타는 당시 인도에서 유명한 스승들을 모두 찾아가서 스승과 같은 최상의 경지에 도달했지만 ‘고통에서 영구히 벗어나는 길’에 대한 명확한 해답은 얻지 못했습니다.
그리하여 스스로 해답을 찾기 위해 설산(雪山)에 들어가 6년 동안 머리에 새가 집을 지어도 모를 정도로 깊은 선정(禪定) 삼매에 들었다가 어느 날 동쪽 하늘에 샛별이 반짝이는 것을 보시고 ‘참나’를 깨달아 위대한 부처가 되셨습니다.
석가모니 부처님께서는 깨달으신 후 삼칠일(21일) 동안 깊이 생각하시고는, “제법(諸法)의 적멸상(寂滅相)은 가히 말로써 베풀 수 없는 것이니, 차라리 법을 설하지 않고 빨리 열반에 드는 것이 나으리라.” 하셨습니다. 그러자 옆에 있던 문수보살이 “부처님이시여, 깨달으신 법은 비록 그러하오나 방편이 있는 고로 하근(下根) 중생을 위해 옅은 법을 설하옵소서.” 하고 간청하니, 부처님께서 “그대의 말도 일리가 있다.” 하시고 45년 동안 중생의 근기에 따라 팔만사천 법문을 설하셨습니다. 이것이 부처님의 방편 설법, 『교(敎)』입니다.
그러나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깨달으셨던 골수의 진리는 팔만사천 법문 외에 따로 오직 이심전심(以心傳心), 마음에서 마음으로 전해져 왔습니다. 그것이 바로 불법의 정수(精髓)인 『선(禪)』입니다.
어느 날 부처님께서 많은 대중이 모인 가운데 설법을 하기 위해 법좌에 앉아계시는데 제석천왕이 우담바라 꽃을 올리니, 부처님께서 그 꽃을 들어 말 없이 대중에게 보이셨습니다. 대중들이 그 뜻을 몰라 어리둥절해 있는데, 가섭존자만이 부처님께서 꽃을 들어보이신 뜻을 알고는 빙긋이 웃었습니다. 그러자 부처님께서 “정법안장(正法眼藏) 열반묘심(涅槃妙心)을 가섭에게 부치노라.” 하셨습니다.
이것이 유명한 염화미소(拈花微笑)입니다. 부처님께서는 이 외에도 두 번 더 이심전심의 방법으로 가섭존자에게 마음을 전하였으니, 이것을 삼처전심(三處傳心)이라고 합니다.
부처님께서 가섭존자에게 전해주신 선법(禪法)은 그 후로도 스승과 제자 사이에 오직 마음과 마음으로 법을 전하여 끊임없이 계승되었습니다. 반드시 먼저 깨달은 스승으로부터 인가받아 법을 계승하는 인증(印證)의 가풍(家風)은 오늘날까지 내려오는 부처님의 가풍입니다.
12345